국회ㆍ정당전체

이해찬 "한국당, 협상 거부…본회의 열어 선거법·검찰개혁법 상정"

등록 2019.12.13 17:01

이해찬 '한국당, 협상 거부…본회의 열어 선거법·검찰개혁법 상정'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오른쪽)가 13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13일 “오늘 본회의를 열어 선거법과 검찰개혁법 등 개혁법안과, 유치원3법 등 민생법안을 상정해 추진할 예정”이라며 “한국당은 대책이 있는 정당이 아닌 것 같다”고 비판했다.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확대간부회의에 참석한 이 대표는 “지난 1년간 그렇게 해서 한국당이 얻은 것이 뭐가 있는지 되돌아볼 필요가 있다”며 “민주주의 의회는 대화와 타협이 우선돼야 하지만 협상 자체를 거부할 땐 결국 다수결로 의회 의사를 확정하는 것이 기본 원칙”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또 “한국당이 연동형 도입이란 선거제 대원칙에 동의하고 진심으로 협상한다면 언제든 대화할 용의가 있다”며 “선거법은 게임의 룰이기 때문에 가능하면 합의 처리하는 것이 옳다. 한국당이 필리버스터를 시작하면 민주당은 이를 보장하는 동시에 필리버스터 중이라도 협상의 문을 닫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인영 원내대표 역시 “오늘은 본회의를 열고 국민 명령을 집행할 날”이라며 “황 대표는 ‘나를 밟고 가라’며 농성하고 있지만, 연동형 비례대표제 수용과 공수처 도입을 비롯한 검찰 개혁의 길로 한국당이 결단하고 나와야 국회 정상화와 의회주의 부활이 시작된다”고 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