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안보전체

[취재후 Talk] '日 외교결례' 항의 놓고도 靑-외교부 엇박자?

등록 2019.12.26 19:32

[취재후 Talk] '日 외교결례' 항의 놓고도 靑-외교부 엇박자?

악수하는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 / 연합뉴스

외교부가 지난 24일 한일 정상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모두발언 도중 일본 측이 취재진을 내보낸 것을 두고 '외교 결례'라며 일본에 유감을 표명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26일 "해당 상황에 대해 외교채널을 통해 일본에 강한 유감을 표시하고 우리 뜻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상황이 발생한 지 이틀 만이다.

청와대 반응은 어땠을까. 24일 당일 한일 정상회담 직후 청와대 관계자는 일본 측 관계자의 취재진 퇴장 통보에 대해 "외교 결례는 아니다"라고 즉각 설명했다. 정상의 모두발언 중 취재진을 내보내는 일은 자주 발생한다는 것이다.

이 관계자는 "한일 회담이 일본 측 주최였기 때문에 일본 정상보다 우리 정상이 발언이 더 길어지자, 공개 발언 시간을 맞추기 위해 내보낸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 밖에도 "정상들의 공개 발언이 길어질 경우 그만큼 비공개 회담 시간이 줄어들기 때문에 의도적으로 발언 중간 취재진을 퇴장시키기도 한다"고 했다.

또, 정상들 발언 중에는 공개 발언과 비공개 발언 간의 구분 없이 쭉 이어서 말하는 경우도 있어 현장 판단에 따라 중간에 취재진 퇴장을 요청해야 하는 때도 있다고 한다.

실제로 지난 4월 세바스띠안 삐녜라 칠레 대통령과의 회담 때 청와대 의전팀은 칠레 대통령의 공개 발언이 길어지자, 발언 도중 취재진을 퇴장시켰다. 지난 9월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 접견 때도 마찬가지였다.

같은 달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와의 회담 때는 문 대통령 발언 도중 취재진이 요청에 의해 퇴장했다.

문 대통령이 한일 회담 모두발언 중 놀라는 모습과 함께 말을 멈춘 데 대해선 "일본 측 수행원의 목소리가 커서 놀란 것일 뿐"이라는 설명도 따라붙었다.

이번 한일 정상회담 당시 취재진 퇴장에 대해 청와대와 외교부의 판단이 엇갈리는 상황을 두고 청와대에서는 "외교부의 과잉 대응"이라는 말이 나온다. 굳이 일을 키울 필요가 없지만, 언론 보도 등이 잇따르자 '손을 놓고 있다'는 지적을 피하기 위해, 상황 발생 이틀 만에 뒤늦은 조치를 내놨다는 것이다.

일부에서는 "문제가 되지 않는 것에 대해 항의를 해, 일본 측이 오히려 우리 측에 외교 결례라고 지적할 수도 있는 부분"이라는 우려도 나왔다. 복잡다단하고 또 예민한 외교 무대에서 청와대와 정부가 공통 대응할 수 있는 '상황 관리에 대한 매뉴얼'은 존재하지 않는 것인지 궁금하다. / 최지원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