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ㆍ정당뉴스9

한국당, '월성1호 폐기' 원안위 고발…"원천무효"

등록 2019.12.26 21:16

수정 2019.12.26 21:21

[앵커]
원자력 안전 위원회의 석연치 않은 월성 원전 1호기 조기 폐쇄를 둘러싸고 후폭풍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국회의 의결에 따라 감사원 감사가 진행중인데 왜 이렇게 서둘러 폐기 결정을 내렸느냐를 두고 정치적 의도를 의심하는 목소리가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자유한국당은 엄재식 원안위 위원장을 비롯한 위원들을 직권남용 혐의로 검찰에 고발할 예정입니다.

류주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자유한국당이 월성 1호기의 영구폐기 결정에 대해 효력정치 가처분을 신청하기로 했습니다.

결정을 내린 원자력안전위원회의 엄재식 위원장과 위원들은 직권남용 혐의로 검찰에 고발하겠다고 했습니다.

최연혜
"감사원 감사를 원안위가 무력화했기 때문에 원천 무효"

조경태/자유한국당 최고위원
"대한민국 원전을 멈추게 하는 문재인 정권은 심판받을 수밖에 없다는 생각을 한다."

지난 9월 국회가 전력판매단가 조작과 배임 의혹에 대한 감사를 의결해 현재 감사원 감사가 진행 중입니다.

2017년 정기검사 당시 발전 중단 기간이 대폭 늘어나면서 경제성 하락의 빌미가 됐다는 의혹도 제기됐습니다.

윤상직 / 자유한국당 의원
"2017년 5월 달에 정기검사 신청을 했는데 안해줬냐, 재가동 승인을 안 해 줬냐는 이야기예요."

월성1호기는 수명 연장을 위해 이미 7000억원이 투입된 상태입니다. 지역 주민들은 영구정지로 인한 피해 대책 마련을 촉구하며 상경집회와 법적소송을 준비 중인것으로 알려졌습니다.

TV조선 류주현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