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뉴스9

'대구 봉쇄' 논란에 文 "확산 차단 의미"…김부겸 "민심에 비수 꽂아"

등록 2020.02.25 21:12

수정 2020.02.25 21:28

[앵커]
그런데 오늘 당정청회의 브리핑에서 '대구경북 지역 봉쇄를 검토한다는 말이 나와 지역 민심에 또 불을 질렀습니다. 여당 대변인이 해명을 하느라 진땀을 흘렸고 대통령까지 나서 통상적 의미의 봉쇄가 아니라고 설명했지만, 여당 내에서조차 "대구 경북에 비수를 꽂는 발언"이라는 비판이 나왔습니다.

최지원 기자가 자세히 설명하겠습니다.

 

[리포트]
고위당정청 결과를 설명하는 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이 "대구·경북 지역에 대한 봉쇄정책을 극대화시키기로 했다"고 발표했습니다.

기자들이 "봉쇄정책이 무슨 의미냐"고 묻자 '이동 제한'이라는 취지로 설명합니다.

홍익표 /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최대한 이동이나 이런 부분에 있어서 일정 정도 행정력을 활용하는 것 등을 검토 중에 있습니다."

중국 우한처럼 대구·경북을 봉쇄하겠다는 의미로 해석되자 홍 대변인은 2시간 뒤 다시 마이크를 잡았습니다.

홍익표 /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지역을 봉쇄한다는 이야기는 절대로 아닙니다. 마치 우한 봉쇄를 연상하듯이 그렇게 나가는 것은 사실이 아닙니다."

논란이 불거지자 문재인 대통령도 대구 도착 직후 직접 해명했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지역적인 봉쇄를 말하는 것이 아니고 전파와 확산을 최대한 차단한다라는 것임을 분명히 밝힙니다."

하지만 정부 여당이 감염 걱정으로 고통받는 지역민들을 고려하지 않은채 무책임한 발언으로 혼란을 자초했다는 비판이 여당 내에서도 나왔습니다.

대구가 지역구인 민주당 김부겸 의원은 "배려없는 언행"이라며 "대구 경북 마음에 비수가 꽂혔다"고 했고 미래통합당은 "정부가 대구 코로나라는 용어를 쓰더니 이번엔 대구 봉쇄냐"고 비판했습니다.

이만희 / 미래통합당 원내대변인
"중국인의 입국 제한은 거부하면서 대구·경북은 봉쇄한다는 것이 말이 되겠습니까?"

TV조선 최지원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
씨브라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