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 4·15 총선뉴스9

[결정 2020] 與 송재호 "文 4·3 행사 참석·특별법 개정 내 작품"…통합당 "관권선거"

등록 2020.04.10 21:12

수정 2020.04.10 21:20

[앵커]
이런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제주갑 송재호 후보가 문재인 대통령의 4·3 추 념식 참석과 특별법 개정 약속이 자신의 요청에 따른 것이었다고 주장해 관권 선거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송 후보가 대통령 직속위원회 위원장을 지내다 출마를 위해 사퇴한 인물이어서 야당은 대통령의 측근지원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고서정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지난 3일 제주 4·3 추념식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은 4·3 희생자 재보상을 약속하며 특별법 개정을 강조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정치권과 국회에도 '4·3 특별법 개정'에 대한 특별한 관심과 지원을 당부합니다."

나흘 뒤인 지난 7일, 제주갑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송재호 후보는 거리 유세 도중 문 대통령의 추념식 참석과 특별법 개정 약속이 자신의 요청으로 이뤄진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송재호
"제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얘기를 했습니다. 저를 위해서 하나 해줄 게 있다. 4월 3일에 제주도에 오셔서 유족 배보상을 위한 4.3 특별법 개정 반드시…."

송 후보는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장을 지냈고 총선 출마를 위해 위원장직을 사퇴했습니다. 미래통합당은 "울산 부정선거도 모자라 이번에도 측근의 선거를 도왔느냐"며 청와대의 해명을 요구했습니다.

이진복
"그간 문 대통령의 총선 개입 행보가 소속 정당과의 짬짜미로 기획된 관권선거였음이 만천하에 드러난 꼴입니다." 

청와대 강민석 대변인은 "대통령으로서 정상적 직무를 수행한 것"이라며 의혹을 부인했습니다.

송 후보는 "과장된 면이 없지 않았다"며 사과했습니다. 통합당은 송 후보의 말이 사실이 아니라면 허위사실 유포라며 후보직 사퇴를 촉구했습니다.

tv조선 고서정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