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 4·15 총선뉴스9

'아노미 통합당', 당 해체론까지…홍준표·김태호 "당 복귀"

등록 2020.04.16 21:19

[앵커]
황교안 대표가 퇴진한데다 최고 위원 가운데 살아 돌아온 사람이 부산의 조경태 의원 단 한명뿐이어서 당장 지도부 공백 상태에 빠질 가능성이 높습니다. 당 안팎에선 해체수준의 개혁 요구가 거세질 가능성이 높고, 탈당해서 무소속으로 당선된 홍준표, 김태호 당선인, 권성동의원등의 복당 문제로 당이 시끄러워질 수도 있습니다.

통합당 내부 사정은 류병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황교안 대표 퇴진으로 대표 권한은 심재철 원내대표에게 넘어가지만, 낙선의 충격으로 당 수습 역할을 맡는 게 어려운 상황입니다.

그래서 당선인 중에 새 원내대표를 뽑아 비대위 구성을 맡기는 방안이 거론됩니다. 20대 총선 패배 이후에는 정진석 의원을 새 원내대표로 뽑은 뒤 대표 권한 대행까지 맡겼습니다.

주호영 (CBS라디오)
"새 원내대표가 된 사람이 지금부터 당 대표 대행을 결정하면서 수습책을 마련해야 되는 것이 바람직하다"

4선이 된 권영세 당선인과 3선에 성공한 김태흠 김도읍 의원도 거론됩니다. 김종인 위원장을 비대위원장으로 추대하는 방안도 거론되지만 본인은 선을 그었습니다.

김종인
"선거하는데 까지가 내가 할 수 있는 임무라 생각하고 선거 끝나면 깨끗이 일상 생활로 돌아간다고 얘기했습니다"

홍준표, 김태호 당선인의 복당 여부도 당 재건의 변수로 꼽힙니다.

홍준표
"당이 참패하게 돼서 참으로 안타깝게 생각합니다. 조속히 당으로 돌아가서 당을 정상화시키는데.."

당 일각에선 지금의 통합당으론 수습이 어렵다며 일단 당을 해체한 뒤 새롭게 재건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옵니다.

TV조선 류병수 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