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뉴스9

정부·야당 '100% 지급' 반대…與 내부도 "고집부리지 말자"

등록 2020.04.21 21:37

[앵커]
긴급재난지원금 전국민 지급을 약속했던 더불어민주당이 난감한 상황에 처했습니다. 재정건전성을 걱정하는 정부가 소득하위 70%에만 지급하자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고, 야당도 "나라 빚을 더 내서 주자는 뜻이 아니었다"고 버티고 있기 때문입니다. 결국 당내에서조차 100% 지급을 고집하지 말자는 목소리가 나왔습니다.

서주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전국민 지급을 위해 지원금액을 줄이는 안까지 나온 가운데 이근형 전 민주당 전략기획위원장은 원안을 고수하고 있는 기재부를 향해 정치를 하지 말라고 했습니다.

이근형
"기재부가 정치를 해선 안 된다고 보고요. 어디까지나 이런 문제는 국회에서 정해야 될 문제고..."

민주당은 또 야당을 향해 황교안 전 대표의 '전국민 지급' 약속을 지키라고 했습니다.

이인영
"야당이 긴급재난지원금을 국민 모두에게 지급하겠다는 총선 약속을 지켜주길 바랍니다."

여야 합의안을 마련한 뒤 정부를 설득하겠다는 구상이지만 통합당이 적자국채 발행에 반대하면서 논의가 진전되고 않고 있습니다.

김재원
"문재인 정부가 제출한 추경 예산안은 어느 정도 지금 우리 재정이 감내할 수 있는 나름대로 합리성을 갖추고 예산을 편성해서..." 

민주당 중진인 이석현 의원도 "100% 지급 약속을 고집하지 않는 게 좋겠다"고 했습니다.

당 게시판에도 '당이 대통령 발목을 잡고 있다'며 지도부를 비판하는 글들이 올라왔습니다.

정부와 야당이 한 목소리로 100% 지급을 반대하고 당 내부에서도 이견이 터져 나오면서 민주당 지도부의 고민도 깊어지고 있습니다.

TV조선 서주민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