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뉴스9

'윤미향 논란'에 이해찬 "사실관계 파악 중요"…與 "의혹 사실땐 책임져야"

등록 2020.05.11 21:16

수정 2020.05.11 22:17

[앵커]
이렇게 논란이 커지자 여권도 부담을 느끼기 시작한 듯 합니다. 민주당 이해찬 대표에 입에서 사실관계 파악이란 말이 나왔고 회계의혹이 사실이라면 책임져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습니다. 더불어 시민당 비례 대표를 둘러싼 논란이 끊이지 않으면서 민주당도 곤혹스러워 하고 있습니다.

이태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오늘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윤미향 당선인 논란에 대해 "언론에 나온 이야기만 듣고 판단하면 안 된다"며, "사실관계 확인이 중요하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민감한 사안인만큼 예의주시하고 있다는 뜻입니다. 윤 당선인의 회계 관련 의혹이 사실일 경우, 책임지고 사퇴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습니다.

강병원 / 더불어민주당 의원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혹여라도 크게 개인적인 유용이라든지 이런 부분이 있다면 당연히 (윤미향 당선인이) 책임져야죠"

하지만 시민당 제윤경 대변인은 "여러 관계자 진술이 엇갈리는 것을 갖고 윤 당선인 활동 전체를 폄하하고 부정하는 것은 심각한 모독"이라고 두둔했습니다.

외교부 출신인 조태용 미래한국당 대변인은 윤 당선인과 외교부의 '사전 협의' 논란에 대해 위안부 합의 검토 TF 보고서를 공개하라고 정부에 요구했습니다.

미래통합당은 진상 조사를 거듭 촉구했습니다.

황규환 / 미래통합당 부대변인
"숱한 의혹을 할머니의 '기억의 왜곡'으로 몰아가고…. 정치 공세로 왜곡할 것이 아니라, 하루속히 진상조사에 나서길 촉구합니다."

윤 당선인의 국회 진출로 불거진 이번 논란은 여권에게도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21대 국회 원구성에 앞서 민주당이 적극적으로 진상 규명에 나설 거란 관측도 나옵니다.

TV조선 이태희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