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뉴스9

진영 "정의연, 22일까지 자료 내라"…민주 '고심', 통합 "국정조사"

등록 2020.05.19 21:13

수정 2020.05.19 21:20

[앵커]
이번 논란과 관련해 미래통합당은 국정 조사 추진가능성을 언급했지만 민주당은 아직 윤당선인 문제를 어떻게 처리할 지 망설이고 있습니다. 당 일각에서 더 이상 방치하면 안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지만 이해찬 대표는 좀 더 지켜보자고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주무부처인 행정안전부 진영 장관은 오늘 국회에 나와서 조사를 하고 합당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조정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국회에 출석한 진영 행안부 장관은 정의기억연대의 회계부정 의혹과 관련해 위법이 확인되면 조치를 취하겠다고 했습니다.

진영 / 행정안전부 장관
"저희는 증빙 자료를 보고 위법사항이나 부당한 경우 있으면 그에 합당한 조치를 취하려고 하고 있습니다."

진 장관은 정의연 측에 22일까지 증빙자료 제출을 요구했다고도 했습니다. 하지만 민주당 지도부는 윤미향 당선인 거취에 대해 침묵했습니다.

김태년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다음에 정식으로 할게요 (안성 쉼터 문제까지 불거졌는데 거기에 대해서 생각은 없으신가요?) ..."

이해찬 대표는 어제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참석 후 "당장 조처를 하긴 어렵지만, 상황을 더 지켜보자"는 취지로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낙연 당선인은 "여러 가지 문제가 있기 때문에 그에 대한 문제의식을 (당에) 설명했다"고 했습니다.

미래통합당은 21대 국회에서 국정조사를 추진하겠다고 했습니다.

배현진 / 미래통합당 원내대변인
"이번에 사안에 대해서 굉장히 국민적 분노와 심각성을 인지하고 있고, 21대 국회에서 앞으로 열심히 그 문제에 관해서 놓치지 않고 해나가겠다는 의지표명을 드린거고요"

청와대 관계자는 "청와대가 입장을 밝히는 것은 적절치 않다"며 "자꾸 끌어넣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TV조선 조정린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