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전체

청와대 "윤미향 거취, 입장 밝힐 문제 아냐"

등록 2020.05.20 18:46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20일 정의기억연대 활동 당시 부실회계와 기부금 유용 의혹이 제기된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의 거취와 관련해 "청와대가 입장을 밝힐 문제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 핵심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을 만나 '윤 당선인의 거취 문제를 빨리 정리해야 한다는 것이 청와대 내부의 기류라는 보도가 있었다'라는 질문이 나오자 이같이 답했다.

이 관계자는 "저도 청와대 내부에 있지만 그런 기류를 느끼지 못했다"고 답했다.

그는 '시민단체 회계 부실을 막기 위한 대책이 필요한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현재 여성가족부가 정의연으로부터 보조금 집행내역을 제출받아 점검 중이며, 행정안전부도 후원금 자료를 제출받을 예정"이라며 "어떤 결과가 나올지 지켜보겠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회계에 문제가 있다거나 예산 집행이 불투명하다는 지적 등은 지금 순간까지는 의혹 제기일 뿐"이라며 "조사 결과가 나온 다음에야 입장을 밝힐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
씨브라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