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뉴스9

'대학 교육혁신' 카드 다시 꺼낸 김종인…與 '국가교육위'와 역할 겹칠 수도

등록 2020.06.11 21:40

수정 2020.06.11 22:10

[앵커]
'기본소득' 논쟁에 불을 지핀 통합당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이번엔 '고등교육 혁신'이라는 새 화두를 던졌습니다. 학사, 석사, 박사로 이어지는 현재 시스템이 4차 산업 변화를 따라가지 못하니 국회가 개편에 나서야 한다는 건데 정부가 추진 중인 '국가교육위원회'와 충돌할 가능성도 있습니다

이태희 기자가 설명하겠습니다.

 

[리포트]
김종인 위원장은 초중고 교육체계 개편이 아닌 학사졸업에 이은 석-박사 과정의 고등교육 혁신에 주목했습니다.

김종인 /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
"이런 10년의 과정을 겪고 나면 '그 학문이 과연 쓸모가 있느냐' 하는 것을 생각할 필요가 있는 때가 돼버렸어요."

김 위원장은 특히 현재 교육부 R&D 예산의 10% 정도만 대학에 지원되는 점을 문제로 인식하고 있습니다.

김 위원장은 2012년 박근혜 대선 캠프에서도 대학교육을 교육부가 아닌 미래창조과학부 소관으로 해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습니다.

10년 안팎이 걸리는 현 대학교육 과정 축소도 혁신 대상으로 거론됩니다.

박주호 / 한양대 교육학과 교수
"(미국은) 석박사 통합과정으로 박사까지 바로 가는거에요. 그것도 능력별로, 어떤 사람은 빠르게…우리는 너무 그게 경직적으로 돼있어요."

김 위원장은 이를 위해 국회 고등교육 심의위 설치를 제안했습니다.

하지만 문재인 정부가 추진 중인 국가교육위원회와 역할이 겹칠 수 있습니다.

국가교육위는 20대 국회에서도 추진됐지만 야당이 '옥상옥 기구'라며 반대해 폐기됐습니다.

민주당은 고등교육 개편에 대한 논의를 아직 염두에 두고 있지 않습니다.

TV조선 이태희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