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뉴스9

추미애 '강공'에 윤석열 '침묵'…검찰 내부도 양분

등록 2020.06.26 21:07

수정 2020.06.26 22:28

[앵커]
추미애 법무장관이 거친 표현을 섞어가며 윤석열 검찰총장을 맹비난 한 후폭풍이 검찰이 있는 서초동과 국회가 있는 여의도에 진한 먹구름을 만들고 있습니다. 사퇴압박을 받고 있는 윤석열 총장은 오늘도 침묵을 지켰지만, 검찰 내부에서는 "법무부의 직접감찰을 지시한 추 장관의 조치가 위법하다"는 공개 주장이 나올 정도로 부글부글 끓기 시작했습니다. 반면 중앙지검의 검언유착 수사팀은 윤 총장의 지시를 공개 반박하기도 했습니다. 법무부와 검찰의 대립이 검찰 내부 갈등으로 번지는 국면으로도 볼 수 있겠습니다.

먼저 이재중 기자가 오늘 하루 검찰 내부 상황을 정리했습니다.

 

[리포트]
추미애
"저의 지시를 절반을 잘라 먹었죠"

"새삼 지휘랍시고 해서 일을 더 꼬이게 만들었어요"

추미애 장관의 연이은 압박에도 윤석열 총장은 일체의 반응을 삼갔습니다.

검찰 내부에선 쉬쉬하는 분위기지만, 추 장관에 대한 반발 기류가 감지됩니다. 

박철완 부산고검 검사는 검찰 내부 통신망에 한동훈 검사장에 대한 법무부의 직접 감찰은 '규정 위반'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일선의 한 수사검사는 "피의자인 황운하 의원 앞에서 한 추 장관의 표현에 모욕감을 느꼈다"고 했고, 또 다른 부부장급 검사는 "유구무언이다. 겪어보지 못했던 일들이 매일 벌어진다"고 했습니다.

윤석열 총장에 대한 반발도 나왔습니다. '검언유착 의혹'사건 수사팀인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는 입장문을 내고 "전문수사자문단 소집이 적절하지 않다는 의견을 대검찰청에 지속적으로 건의했다"고 했습니다.

윤 총장은 지난주 대검 부장회의에서도 해당 사건의 기소 여부가 갈리자 전문수사자문단 소집을 결정한 바 있습니다.

추미애 장관과 윤석열 총장 사이의 갈등이 검찰 조직 내부의 갈등으로 확산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는 없는 상황입니다.

TV조선 이재중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