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뉴스7

김두관 "생트집" 항변…6년 전엔 "노력 보상받아야"

등록 2020.06.27 19:15

수정 2020.06.27 19:25

[앵커]
그런데 이런 '불공정 공분'에 기름을 부은 민주당 김두관 의원은 6년 전 자신의 아들에겐 다른 취지의 말을 한 사실이 알려져 또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노력의 대가가 보상받는 사회를 만드는 게 꿈이다" 어찌보면 당연한 상식인데, 최근 문제가 된 자신의 발언과는 배치되는 면이 있는 거죠. 하지만 김 의원은 자신을 둘러싼 논란에 생트집이 계속되고 있다고 했습니다.

황정민 기자가 양측의 목소리를 차례로 설명하겠습니다.

 

[리포트]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 아들이 6년 전 한 인터넷 카페에 올린 글입니다.

국회의원 재보궐선거를 닷새 앞두고 당시 후보였던 김 의원을 지원하면서, "인생의 마지막 꿈이 무엇이냐"는 자신의 질문에 아버지인 김 의원이 "노력의 대가를 보상받을 수 있는 사회, 기회의 균등이 보장되는 나라를 물려주는 것"이라고 답했다고 썼습니다.

하지만 이같은 발언은 김 의원의 최근 주장과는 배치됩니다.

김 의원은 어제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선 "더 배우고 필기시험 합격해서 정규직이 됐다고 비정규직보다 임금을 2배 더 받는 게 오히려 불공정하다"고 했습니다.

김 의원은 자신을 둘러싼 논란에 생트집이 계속되고 있다고 반박했습니다.

김 의원은 "정규직과 비정규직의 임금격차가 계속 벌어지는 게 공정인지 물었던 것"이라며 "사실을 호도하지 말라"고 했습니다.

TV조선 황정민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