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뉴스9

"자살하게 만들겠다"…故 최숙현 선수 동료들 충격 폭로

등록 2020.07.06 21:02

[앵커]
철인3종 경기 유망주 고 최숙현 선수의 죽음을 둘러싼 파문이 계속 이어지고 있습니다. 동료들이 오늘 기자회견을 열어서 추가 피해 사실을 폭로했습니다. 화가 난다고 둔기로 머리를 때리고 미성년자에게 술을 강요하기도 했습니다. 심지어 팀닥터 안모씨가 숨진 최 선수를 극단적인 선택을 하게 만들겠다는 말까지 했다는 충격적인 증언도 나왔습니다.

먼저 이다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진실을 밝히고 싶다며 기자회견을 자청한 고 최숙현 선수의 동료 선수들.

"한 달에 10일 이상 폭행을 당했던 것 같다"며 충격적인 실상을 전했습니다.

앞서 고인의 녹취록을 통해 공개됐던 김 모 감독의 거친 언행.

김 모 감독
"국가대표면 다야? 패 XX 버릴라. 싸가지 없는 게. 야이, XX아 끝난 줄 알아. 넌 끝났다고. 넌 테스트고 XX이고 없어."

이런 폭언은 거의 매일이었고, 심지어 화가 난다고 쇠파이프로 머리를 때렸으며 고등학교 미성년자 선수들에게 술을 강요하는 등 김 감독이 고인을 비롯한 선수들을 괴롭혔다고 했습니다.

'팀닥터' 안 모 씨에 대한 폭로도 이어졌습니다.

고인이 복숭아 1개를 먹은 뒤 물을 마셨다고 거짓말을 했다며 마구잡이로 폭행했던 안씨.

안씨
"거짓말해서 걸렸지? 이빨 깨물어. 이리와. 뒤로 돌아. 이빨 깨물어."

선수들이 밝힌 안 씨의 가학 행위는 더 끔찍했습니다.

故 최숙현 선수 동료
"심리치료를 받고 있는 숙현이 언니를 '극한으로 끌고 가서 자살하게 만들겠다'라고까지 말했습니다."

치료를 이유로 가슴과 허벅지를 만졌다는 성추행 정황도 드러났습니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은 김 감독과 안씨에게서 폭행을 당했다고 진술한 전현직 선수만 15명이라고 밝혀 파장은 더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TV조선 이다솜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