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뉴스9

"폭행 안 해"·"난 말렸다" 끝내 사과 안 한 가해자 3인

등록 2020.07.06 21:06

[앵커]
하지만 가해자로 지목된 감독과 선배 선수들은 하나 같이 폭행이나 폭언 사실을 부인했습니다. 감독은 자신이 오히려 폭행을 말렸다고 했고, 선수들은 사과할 일이 전혀 없다고 말했습니다. 문체부는 가해자로 지목된 팀닥터의 신상정보조차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고 답변했습니다.

홍연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경주시청 소속 김 모 감독은 폭언·폭행 사실을 전면 부인하며, 되레 팀 닥터의 폭행을 말렸다고 주장했습니다.

김 모 감독
"처음에는 못보고 소리를 듣고 뒤를 돌아보고 (폭행을) 보게 되었습니다. 바로 허리를 잡고 말렸습니다."

폭언을 한 것도 팀 닥터를 진정시키려는 취지였다고 했습니다.

박정 / 더불어민주당 의원
"내 손 떼면 여기 다 죽는다. 이렇게 하신 녹취록이 있는 데 부인하세요?"

김 모 감독
"그건 안ㅇㅇ(팀 닥터) 씨가 너무 흥분해서 제가 더 강하게 이야기를 했던 부분입니다."

용기를 내 추가 피해를 폭로한 선수들과 가족들은 사과를 받고 싶다며 참석했지만, 사과조차 거부했습니다.

장 모 씨 / 주장 선수
"(폭행을 하신 적이 있으세요 없으세요?) 없습니다. (최숙현 선수나 피해자들한테?) 없습니다."

김 모 씨 / 선배 선수
"사죄할 것도 그런 것도 없는 것 같습니다."

이용 / 미래통합당 의원
"사죄할 마음도 없고 폭행, 폭언도 안 했다. 무슨 마음으로 오셨어요 여기! 울분을 토할 일입니다. 가족이 다 있어요 저기에!"

문체부와 대한체육회에 대한 질타도 쏟아졌습니다.

고 최숙현 선수 가족이 지난 2월부터 최소 6차례나 도움을 청했지만, 문체부는 몰랐습니다.

박양우 / 문체부 장관
"유감스럽게도 보도를 보고 제가 알았습니다."

가해자 중 한명인 '팀 닥터'에 대해선 신상 정보조차 제대로 답변하지 못했습니다.

최윤희 / 문체부 2차팀
"'팀 닥터'에 대한 정보는 없습니다."

40여개 스포츠 시민사회 단체는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철저한 진상조사와 대한체육회장의 사퇴를 요구했습니다.

TV조선 홍연주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