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뉴스9

"박원순 고소 비서 색출" 피해자 2차 가해…수사 착수

등록 2020.07.10 21:16

수정 2020.07.10 22:15

[앵커]
또 하나 우려했던 일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일부 지지자들이 박원순 시장의 성추행을 고소한 전 비서에 대한 신상털기에 나서면서 심각한 2차 피해 우려를 낳고 있습니다. 경찰의 강력대응 방침에도 불구하고 근거없는 소문과 가짜 뉴스, 음모론까지 떠돌고 있습니다.

이어서 이재중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입니다.

'서울시청 비서실엔 남자 분 제외하면 몇 분 안 남는다' '곧 찾겠다, 참교육시켜 주겠다'는 협박성 내용이 포함돼 있습니다.

박 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전직 비서가 누군지 찾아내겠다며 신상털기 상황을 중계하듯 올린 겁니다. 

'시장님을 위해 고소장 넣은 여성을 색출해 무고죄로 고발하고 신상공개를 요청하자'는 글도 보입니다. 

'박 시장이 억울한 희생자로 느껴진다'며 성추행 고소인을 폄훼하는 듯한 내용도 있었습니다.

이같은 움직임에, 성추행 피해 주장 여성을 보호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제기됐습니다.

소셜네트워크상엔 피해 주장 여성과 연대하겠다는 해시태그도 봇물을 이뤘습니다. 2차 피해를 우려하는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습니다.

심상정
"피해 호소인에 대한 신상털기나 2차 가해는 절대 하지 말아야 할 일"

경찰은 성추행 피해 주장 여성을 지목해 신상을 공개하거나, 유언비어를 유포하는 행위는 엄중 조치하겠다며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협조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TV조선 이재중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
씨브라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