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뉴스9

그린벨트 결국 '보존'…태릉 골프장 등 유휴부지 급부상

등록 2020.07.20 21:05

[앵커]
그린벨트 해제안이 이렇게 허무하게 끝나면서 '그럼 다음 공급대책은 뭐가 있을까'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국가 소유의 노는 땅이나 군 부지가 거론되고 있습니다만 이 역시 해결해야 할 문제들이 산적한 상황입니다.

김주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정부는 당초 7.10 대책에서 도심 고밀개발과 국가 시설부지 활용 등 5가지 방안을 제시했습니다.

홍남기 / 경제부총리(7월 10일)
"기존 수도권 공급 계획에 더해 주택 공급을 획기적으로 늘릴 수 있는 방안을 마련…"

당정이 검토했던 그린벨트 해제가 무산되면서, 주택 공급용으로 유력하게 거론되는 곳은 군 소유 부지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태릉 골프장의 활용 방안을 언급하자, 국방부는 즉각 "공급물량 확대 필요성과 시급성, 군인 복지에 미치는 영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논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대치동의 컨벤션센터 부지와 삼성동의 서울의료원 강남분원 부지 등도 후보로 떠오릅니다.

3기 신도시 용적률을 최대 200%에서 법정 상한인 220%로 늘리는 방안도 거론되지만, 도심 공급과는 거리가 있습니다.

민간 부지 가운데는 용산 철도 정비창처럼 대규모 택지 공급이 가능한 지역을 찾기가 당장은 쉽지 않은 상황입니다.

권대중 / 명지대 부동산학과 교수
"기존 도시를 활성화시키면서 주거환경을 개선하는 차원에서 진행하는 재개발·재건축 이것을 통해서 주택공급하는 게 더 빠를 가능성도…"

정부의 주택 공급 대책은 이르면 다음주 발표될 예정입니다.

TV조선 김주영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