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뉴스9

침묵했던 남인순 18일만에 "통렬히 반성"…진중권 "악어의 눈물"

등록 2020.07.27 21:21

수정 2020.07.27 22:07

[앵커]
여성운동가 출신으로 당내에서 젠더폭력대책 특별위원장을 맡고 있는 민주당 남인순 의원이 '고 박원순 전 시장 성추행 의혹' 사건에 대해 사과하며 눈물을 보였습니다. 그러면서 "당의 안건에서 젠더 이슈를 우선 순위로 이끌어가는 데 많은 장애가 있었다"고 고백했는데, 진중권 전 교수는 "악어의 눈물"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남 의원의 눈물과 뒤늦은 사과가 사건 의혹 해소에 역할을 할 수 있을지, 조정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최고위원이 여당 소속 자치단체장의 잇단 성폭력 의혹에 대해 "통렬히 반성한다"며 울먹였습니다.

남인순 /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저부터 통렬하게 반성합니다. 너무나 참담한 마음과 자책감이 엉켜서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는 것을 양해 부탁드립니다. 이상입니다."

박원순 전 시장 성추행 의혹이 발생한지 18일 만입니다.

여성운동가 출신인 남 최고위원은 당내 젠더폭력TF 단장도 맡고 있지만 박 전 시장 의혹에 대해선 침묵한다는 비판을 받아왔습니다.

남 최고위원은 당에서 성평등 이슈에 대처하는 데 어려움이 있었다고도 털어놨습니다.

남인순 /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저는 여성 최고위원으로서 지도부였으나 당의 어젠다에서 젠더 이슈를 우선 순위로 이끌어가는 데 많은 장애와 어려움이 있어왔습니다"

하지만 미래통합당 김근식 교수는 "억지사과 대신에, 진심어린 행동을 보이라"고 지적했고, 진중권 전 교수는 남 최고위원을 향해 "악어의 눈물"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박 전 시장의 성추행 피해자가 2차 가해로 또 다른 피해를 입고 있을 때 한마디도 하지 않더니 이제 와서 울먹이냐며 "역겹다"고도 했습니다.

TV조선 조정린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