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뉴스9

한동훈, KBS 기자·앵커 등 8명에 5억 손배소…노조, 사장 고발 방침

등록 2020.08.04 21:22

수정 2020.08.04 22:14

[앵커]
KBS가 지난달 한동훈 검사장의 '검언유착' 증거라면서 녹취록을 보도했다가 하루 만에 오보를 인정하고 공식 사과를 한 적이 있는데 이와 관련해 한 검사장이 KBS 기자와 앵커 등 8명을 상대로 5억원의 민사소송을 제기했습니다. KBS노동조합과 공영노동조합은 양승동 KBS 사장 등을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습니다.

한송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KBS는 지난 18일 "총선을 앞두고 한동훈 검사장과 이 전 기자가 공모했다는 스모킹 건이 나왔다"고 보도했습니다.

KBS 뉴스9
"(이동재-한동훈) 공모한 구체적인 정황이 KBS 취재를 통해 확인됐습니다. 윤석열 총장의 입장이 궁색해졌습니다."

한 검사장은 오늘 이 보도에 대해 5억원의 민사소송을 제기했습니다.

한 검사장 측은 "KBS가 허구의 사실을 퍼뜨려 형사 처벌을 받게하려고 한 대단히 악의적인 기사"라고 손해배상 소송의 이유를 밝혔습니다.

소송 대상은 오보를 낸 KBS 기자와 앵커, 보도본부장 등 8명입니다. KBS 법인은 소송 대상에서 뺐습니다.

한 검사장 측은 "공영방송인 KBS가 세금으로 소송 비용과 손해배상금을 지불할 것이기 때문에 개인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에 앞서 한 검사장은 KBS와 수사기관 관계자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하면서 "오보 제보자를 밝혀달라"고 요구했습니다.

진상조사위를 꾸린 KBS노동조합과 공영노동조합도 양승동 KBS 사장을 포함해 보도 책임자들을 '공영방송 업무방해와 명예훼손' 혐의로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습니다.

TV조선 한송원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