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뉴스7

[포커스] "'직' 대신 '집' 택한 김조원 민정수석…8개월째 이어진 '강남 두채' 논란

등록 2020.08.08 19:24

수정 2020.08.08 19:34

[앵커]
어제 청와대 참모들이 일괄 사의를 밝힌데는 청와대 내부의 다주택 문제가 중요한 이유 중 하나로 꼽히고 있죠. 특히 김조원 민정수석이 보유한 강남 주택 2채는 지난해부터 논란이었는데, 결국 이번 부동산 정국에서 태풍의 눈이 됐습니다. 팔아라, 왜 안파냐 시끌시끌하더니, 결국 시세보다 높은 가격에 내놓은 매물을 거둬들이면서 성난민심에 기름을 부은 꼴이 된 겁니다.

오늘의 포커스는 8개월째 이어지는 김 수석의 아파트 매각 논란에 맞췄습니다.


 

[리포트]
문재인 대통령
"부동산 투기를 통해서는 더 이상 돈을 벌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하겠습니다."

다주택 보유를 투기로 규정한 문재인 정부. 그런데 정작 청와대 참모 중 37%가 다주택자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내로남불'이라는 비판이 일었죠.

민심 이반이 심상치 않자 노영민 비서실장은 작년 12월, 다주택 청와대 참모들에게 6개월 내 처분을 강권했습니다. 대상은 수도권에 주택 2채 이상을 보유한 비서관 급 이상 참모.

정치권에선 공직기강을 잡는 위치에서 강남 아파트 2채를 가진 김조원 민정수석을 겨냥했다는 말이 나왔습니다.

이런 분석의 배경엔 두 사람의 5년전 악연이 있었죠.

김조원 / 당시 더불어민주당 당무감사원장
"당의 품위 뿐만아니라 본인 품위도 크게 훼손 한 걸로 판단해 당윤리심판원에 엄중한 징계를.."

노 실장이 의원이던 2015년, 시집 강매 의혹으로 당원자격정지 6개월 처분을 받고 20대 총선 불출마까지 선언했는데 당시 당에 중징계를 요구했던 당무감사원장이 김조원 수석입니다.

노 실장이 처분 시한으로 제시한 '6개월'이 지났지만 김 수석은 꿈쩍도 하지 않았습니다.

그러자 시민단체들이 비난에 나섰고,

김현동 / 경실련 부동산건설개혁본부장
"평균 청와대 40%, 청와대 10명은 57% (집값이) 올랐고, 그들이 챙긴 불로소득은 10억."

여권 내부에서도 쓴소리가 쏟아졌습니다.

정세균 / 국무총리 (지난 7월)
"고위공직자들의 솔선수범이 꼭 필요한 시기가 됐습니다."

김현미
“(어떻게 받아들여야 되는 겁니까?) 그런 점은 저도 아쉽게 생각하고요.”

하지만 정작 노 실장 본인도 서울 반포가 아닌 청주 집 매각으로 성난 민심에 기름을 부었고, 김 수석도 잠실 아파트를 시세보다 2억원 이상 웃돈 22억 원에 내놔 논란을 일으켰습니다.

부동산 관계자
"내놓긴 내놨지만 실거래 금액보다는 높게 나왔다, 그렇게 알고 있습니다."

"남자들은 부동산 거래를 잘 모른다"는 청와대 관계자의 발언은 불난데 부채질 하는 격이었죠.

결국 노 실장과 김 수석 등 참모 6명이 사의를 표했지만 3명은 여전히 다주택자입니다.

더불어민주당 권리당원 게시판에도 "사명감은 커녕 집이 좋다는 거냐"는 질타가 터져 나왔습니다.

"'직'을 버리고 '집'을 택했다"는 야당의 비판과 함께 청와대 핵심 참모들의 집단 사의 표명도 빛을 바래는 건 아닌지, 뉴스7 포커스였습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