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전체

정부 "코로나 현상황 엄중…거리두기 2단계 상향 검토 착수"

등록 2020.08.14 14:15

최근 수도권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급증하자 정부는 수도권에 대한 방역수위 상향 조정 검토에 나섰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은 14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서울과 경기 등 수도권의 코로나19 확산 상황이 심상치 않아 또 하나의 고비를 맞고 있다"면서 "정부는 서울시와 경기도를 대상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상향조정 여부에 대한 검토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다만 현 상황은 아직 2단계 상향 조건에 부합하지는 않는다.

중대본은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2주간 50명∼100명 미만일 경우, 또 관리 중인 집단감염 발생 건수가 지속해서 증가하는 상황 등을 기준으로 삼아 거리두기 2단계 격상을 검토한다.

방역당국은 이틀정도 더 상황을 지켜보고 판단하겠다는 입장이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