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뉴스7

文 "日과 언제든 마주 앉을 준비"…새 메시지는 없었다

등록 2020.08.15 19:14

수정 2020.08.15 19:24

[앵커]
75주년을 맞는 광복절 경축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일본과 강제 징용 문제를 언제든 논의할 준비가 돼 있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원칙은 고수하면서 구체적인 제안은 없어, 교착상태인 한일 관계를 풀만한 새 메시지를 담지 못했단 평가가 나옵니다.

신은서 기자입니다.

 

[리포트]
문 대통령은 경축사에서 개인의 존엄과 행복을 의미하는 '개인의 광복'을 강조하면서 강제징용 문제도 일본과 이런 차원에서 협상할 수 있다고 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제75주년 광복절 경축사
"우리 정부는 언제든 일본 정부와 마주 앉을 준비가 되어 있습니다."

강제징용 피해자의 대일 개인 청구권을 인정한 대법원 판결을 인정한 상태에서 협상 여지가 있다는 점을 재확인한 겁니다.

북한이 수해 복구와 관련해 사실상 우리 정부의 지원을 거부했지만 문 대통령은 북한이 생명과 안전의 공동체라며 남북 협력을 강조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제75주년 광복절 경축사
"방역 협력과 공유하천의 공동관리로 남북의 국민들이 평화의 혜택을 실질적으로 체감하게 되길 바랍니다."

하지만 일본과의 역사문제나 한반도 문제와 관련해 뚜렷한 돌파구가 없는 상황에서 새로운 접근법이나 해결책을 제시하지 못했다는 평가가 나옵니다.

오늘 행사에서 문 대통령은 의전 관례를 깨고 경축식장에 먼저 도착해 4분의 애국지사를 맞는 예우를 갖췄고, 100세가 훌쩍 넘은 애국지사 부인에겐 머리를 깊이 숙여 인사 했습니다.

일본에겐 패전일인 오늘, 아베 총리는 야스쿠니 신사에 공물을 바쳤고, 각료들은 4년만에 참배했습니다.

TV조선 신은서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