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뉴스9

경찰 심장부도 뚫렸다…예비군 훈련도 52년만에 취소

등록 2020.08.21 21:10

수정 2020.08.21 21:19

[앵커]
경찰에서도 연일 확진자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특히 오늘은 경찰 수뇌부가 모여있는 경찰청 본청에서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예비군 훈련도 52년 만에 처음으로 전면 취소됐습니다.

노도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서울 미근동의 경찰청입니다.

오늘 오전 이 건물 12층과 13층 전체가 방역조치와 함께 폐쇄됐습니다.

13층 근무자인 경사급 직원 A씨가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직후였습니다.

A씨는 이틀 전 미열 증세로 어제 병가를 내고 코로나 검사를 받았는데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보건 당국은 A씨와 같은 층 근무자는 물론, 동선이 겹친 직원 120여 명을 전수조사한 뒤 자가격리 조치했습니다.

서대문구 관계자
"그 층에 있는 사람들은 다 저희가 검사를 받게끔 다 했거든요. 한 120명 정도 되는 것 같아요"

지난 15일 광화문 집회에 투입됐다가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경찰관도 5명으로 늘어났습니다.

지금까지 경찰 확진자는 14명입니다. 깜깜이 감염 확산에 일선 경찰서에선 수사팀 전체가 자가격리된 곳도 생겨났습니다.

일선 경찰서 관계자
"소독 하고 활용을 할 수는 있는데 지금 근무자가 자가 격리 들어가서 통합적으로 운영을 하는 걸로…”

군은 예비군을 창설한 1968년 이래 처음으로 소집훈련을 전면 취소했습니다.

국방부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상되는 등 코로나 상황을 엄중하게 인식한 결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TV조선 노도일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