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뉴스9

與, '2차 재난지원금-4차 추경' 논의 시동…정부는 부정적

등록 2020.08.21 21:19

수정 2020.08.21 21:30

[앵커]
코로나가 급속히 확산하자 여당이 2차 재난지원금 지급을 위한 4차 추경을 검토하기 시작했습니다. 1차때와 마찬가지로 가구당 일정액이 지급되는 방식입니다. 하지만 기재부가 여전히 부정적이고 재난지원금의 효과에 대한 논란이 여전해서 아직은 변수가 많습니다.

황정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더불어민주당이 2차 재난지원금 지급 논의에 애드벌룬을 띄웠습니다.

설훈 / 더 불어민주당 최고위원
"2차 재난지원금 지급을 추진해 취약계층을 보호하고 내수 위축 방어선을 구축해야…"

이해찬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는 비공개 회의에서 "당 차원의 검토를 거쳐 가능성을 열어놓고 정부와 협의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민주당 핵심관계자는 2차 재난지원금 예산 규모는 지난 1차 때와 비슷한 13조원 안팎으로 검토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미래통합당도 논의에 긍정적입니다.

김종인 /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
"내가 진즉 얘기하지 않았어요. 2차 코로나 사태를 생각을 해서 추경을 빨리 편성하자고."

하지만 가구당 최대 100만 원씩 지급하고도 2분기 평균 가계지출 증가분은 7만 7000원에 그쳐 소비진작 효과가 크지 않다는 지적도 있습니다.

홍남기 부총리도 재정 부담 등을 이유로 부정적입니다.

홍남기 (어제)
"꼭 재난지원금 형태가 아니라 그런 효과를 가져 올 수 있는 맞춤형 지원이 오히려 더 효과가 있지 않을까..."

민주당 지도부는 앞서 1차 추경과 1차 재난지원금 논의 때도 예산 규모를 놓고 갈등을 빚은 바 있는데, 이번에도 당정 갈등이 반복될 가능성이 있습니다.

TV조선 황정민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