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전체

김종인 "정부·여당 불공정 바이러스 집단 감염…조국·추미애, 수퍼 전파자"

등록 2020.09.14 11:17

수정 2020.09.14 11:18

김종인 '정부·여당 불공정 바이러스 집단 감염…조국·추미애, 수퍼 전파자'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정부·여당이 불공정 바이러스에 집단 감염됐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높다"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오늘 비대위 회의에서 "우리나라는 두 개의 바이러스와 사투 벌이고 있는 것 같다. 코로나19 바이러스와 불공정 바이러스"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위원장은 특히 "문재인 정부에서 법무 장관이 불공정 바이러스의 수퍼 전파자가 되고 있다"며 "전 법무 장관(조국)은 교육, 현 법무 장관(추미애)은 군복무에서 불공정 특혜로 민심의 역린을 건드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현 정부들어 '공정'의 사전적 정의도 바뀌었단 지적까지 나오고 있다"면서 "남이 하면 반칙과 특권이고 자신들이하면 공정이란 궤변이 일상화하면서 국민을 무서워하지 않는 '괴물정권'으로 변질되고 있는 것 같다"고 밝혔다.

또 "논란의 최종 종착역은 대통령"이라며"명확한 입장을 밝히고 민심의 눈높이에 맞춰 법무장관을 정리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장관의 지시를 받고 장관의 인사권에 운명이 결정돼 있는 사람들이 정상적으로 수사하는 게 가능하겠다고 생각하겠느냐"며 특임검사 도입을 재차 촉구했다. / 김수홍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