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뉴스9

여권, 일제히 秋 옹호…이낙연 "사실관계 분명", 丁총리 "경질 이유 없어"

등록 2020.09.14 21:14

수정 2020.09.14 21:20

[앵커]
여권은 일제히 추미애 장관을 옹호하고 나섰습니다. 2주 가까이 추 장관 사태에 침묵을 지켰던 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사실 관계가 분명해졌다"며 의혹 제기를 정치 공세로 규정하고 나섰고, 정세균 총리는 추 장관을 경질할 이유를 발견하지 못했다고 했습니다. 이제 여권내 흐름은 추 장관을 지키는 쪽으로 공감대가 형성된 듯 합니다.

조정린 기자입니다.

 

[리포트]
추미애 장관 아들 의혹과 관련한 민주당 이낙연 대표의 첫 공식 입장은 "사실 관계는 많이 분명해졌다"는 것입니다. 그러면서 "야당의 정치 공세는 단호히 차단할 것"이라고 했습니다.

이낙연 / 더불어민주당 대표
"당 소속 의원들의 노력으로 사실관계는 많이 분명해졌습니다."

김태년 원내대표도 "의혹들 모두 사실이 아니라고 밝혀졌다"고 했습니다.

자녀문제로 심려를 끼쳐 민망하다고 했던 정세균 총리는 추 장관 경질 요구에 선을 그었습니다.

정세균 / 국무총리
"법무부 장관이 경질될 이유를 아직은 발견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대정부질문자에 나선 김종민 최고위원은 질문 대신, 15분 가까이 추 장관을 감싸는 발언만 쏟아내

김종민 /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근거없는 정치공세로 만약에 일관하게 되면 저는 야당이 다음 선거도 이기지 못할 거라고…."

박병석 국회의장에게 주의를 받았습니다.

박병석 / 국회의장
"일문일답을 원칙으로 하고 있다는 말씀을 상기시킵니다."

비주류인 조응천 의원은 한 월간지 인터뷰에서 "추 장관 아들 논란은 '공정'의 문제"라며, "그냥 묻고 넘어갈 단계는 넘어섰다"고 지적했습니다.

TV조선 조정린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