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뉴스9

秋아들 의혹 증언 제보자들은 '명예훼손'으로 檢 수사

등록 2020.09.21 21:03

수정 2020.09.21 21:09

[앵커]
추장관 아들 수사는 이렇게 마무리돼 가는 반면 의혹을 제기한 제보자들은 명예훼손으로 이제 또 수사를 받을 처지가 됐습니다. 처음의혹을 제기한 당시 당직 사병, 보직 청탁 의혹을 제기한 이모 전 대령, 그리고 국민의 힘 신원식 의원까지 시민단체로부터 고발을 당했기 때문입니다.

이어서 최민식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시민단체인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이 추미애 법무장관 아들 관련 의혹을 제기한 당사자를 고발하며 적용한 혐의는 2가지입니다.

허위사실 적시로 추 장관 아들의 명예를 훼손했고, 위계로 언론사의 업무를 방해했다는 주장이었습니다.

실명으로 추 장관 아들 자대배치 등 청탁 의혹을 제기했던 주한미군 한국군지원단장을 지낸 이철원 예비역 대령은 물론,

이철원 / 前 대령 (서모씨 부대장) (신원식 의원실 통화 중)
"저기 동계올림픽 할 때 막 압력 들어왔던 이런 것들을 내가 다 안 받아들였지만"

당시 당직사병의 일관된 주장도 거짓 주장이라는 취지로 고발한 겁니다.

현 모씨
"상급부대에 안올린 상태인데 갑자기 상급부대 대위가 와가지고 자기가 알아서 했으니까, 휴가자로 올려라 해가지고"

서씨와 같은 휴가 사례를 본 적이 없다고 했던 미 2사단 지역대장 출신 이균철 전 중령과, 국민의힘 신원식 의원도 고발대상에 포함됐습니다.

서울중앙지검은 오늘 이 사건을 형사 1부에 배당했습니다.

이른바 '채널A 사건'으로 법무부와 대검찰청의 충돌 양상을 빚었던 부서입니다.

서울동부지검의 수사 결론이 명예훼손 고발 사건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또한번의 논란이 예상됩니다.

TV조선 최민식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