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전체

文 "불법집회, 어떤 관용도 기대할 수 없을 것…방역 방해에 강력 조치"

등록 2020.09.22 11:48

수정 2020.09.22 11:49

文 '불법집회, 어떤 관용도 기대할 수 없을 것…방역 방해에 강력 조치'

/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일부 단체가 계획 중인 개천절 집회 등과 관련해 "우리 사회를 또다시 위험에 빠트린다면 어떤 관용도 기대할 수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22일) 오전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코로나19 재확산 위기를 초래한 불법 집회가 또다시 계획되고 있고, 방역을 저해하는 가짜뉴스도 여전히 기승을 부리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방역에 힘을 모으고 있는 국민의 수고를 한순간에 허사로 돌리는 일체의 방역 방해 행위에 강력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며 "공동체의 안녕을 위태롭게 하고 이웃의 삶을 무너뜨리는 반사회적 범죄를 집회의 자유, 표현의 자유라는 이름으로 옹호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여전히 불법 집회 강행을 계획하는 분들이 있다면 부디 자제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회의에서 "코로나19 국내 신규 확진자 수가 3일 연속으로 두 자릿수를 기록"했다며 "조금만 더 힘을 내면 코로나 재확산의 위기 국면을 벗어나 서서히 안정화 단계로 접어들 수 있다는 희망을 가질 수 있게 되었" 다고 말했다.

다만 그러면서도 "아직 가야 할 길이 많이 남아 있고, 어떠한 경우에도 경계를 늦춰서는 안"된다고 했다. 특히 "코로나 확산의 고비를 겨우 넘기고 있지만 효과 있는 백신과 치료제가 나올 때까지는 장기전"이라며 "특별 방역 기간으로 설정된 추석 연휴"에 "방역수칙과 함께하는 안전한 명절이 되길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4차 추경과 관련해 "오늘 국회에서 처리되기를 기대한다"며 "추경이 통과되면 정부는 즉시 집행에 나서 추석 이전에 대부분 지원을 끝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또 보건의료·돌봄·배달업 종사자 등 대면 노동을 할 수밖에 없는 필수노동자들을 거론하며 "정부는 이들에 대해 각별히 신경 쓰고 챙겨주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 신은서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