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뉴스9

[단독] 두달전 만든 백신 관리지침, 사고나자 부랴부랴 배포

등록 2020.09.24 21:28

수정 2020.09.24 21:35

[앵커]
사상 초유의 독감 국가백신 중단 사태는 유통 과정에서의 문제 원인으로 파악됐죠, 그런데 식약처과 질병청이 두 달 전에 백신 보관과 운송 관련 지침을 만들어놓고도 의료기관 등에 제대로 배포하지 않았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결국 관련 지침은 백신 유통 사고 뒤 부랴부랴 하달됐습니다.

정은혜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리포트]
정부는 백신 납품업체인 신성약품에 대해 지자체와 합동으로 현장조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조사의 핵심은 배송과정에서 적정 온도를 얼마나 지켰는지입니다.

관련 지침에 따르면 신성약품은 백신 수송용기에 유지온도와 시간을 적어야 하고, 출하증명서를 의료기관 등 수령업체에 제출해야 합니다.

이를 확인하면 배송이 적정하게 이뤄졌는지 어느 정도는 확인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일부 의료기관이 받은 이 증명서에는 온도가 적혀있지 않았습니다.
A 의료기관
"원래 기준이 2-8도니까 그렇게만 돼 있고 이게 몇 도로 유지됐습니다라고 적어놓은 건 없어요."

백신 보관과 수송에 관한 지침은 두 달전 식약처와 질병청이 만들었습니다.

그런데 의원급 의료기관에는 사고가 터지고 난 뒤에야 부랴부랴 배포됐습니다.

의원급 의료관계자
"저희가 매일 접속하는 예방접종관리시스템이 있는데 거기에 공지사항으로 올려놨더라고요. 이런 가이드라인이 있었구나 라는 건 이번에 처음 알았죠."

정부는 업체의 배송 관련 기록에 대해 조사 중이라고만 밝혔습니다.

TV조선 정은혜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