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뉴스9

軍과 다른 北 주장…'월북' 언급 없이 "답변 안해 규정따라 사격"

등록 2020.09.25 21:07

수정 2020.09.25 21:10

[앵커]
북한은 통지문에서 당시 상황을 비교적 자세히 묘사했습니다. 그런데 어제 우리 군이 발표한 내용과는 상당한 차이가 있습니다. 일단 우리 군 당국은 A씨가 북한군에 발견된 직후 월북 의사를 밝혔다고 했지만 북한은 A씨가 질문에 대답도 제대로 않고 도망을 치려해서 사격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런데 북한의 통지문이 공개되자 우리 정부가 갑자기 월북 이야기를 거둬들이면서 조사가 필요하다고 한발 물러섰습니다. 평범한 공무원을 월북시도자로 몰아서 사태를 축소하려 했던 건 아닌지 그래서 의혹이 커지고 있습니다.    

김도형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북한은 지도부에 보고된 내용이라며 A씨를 발견하고 사살할 때까지의 상황을 통지문에 상세히 설명했습니다.

A씨에게 접근해 신분확인을 요구했지만 한두 차례 대한민국 아무개라고 얼버무리면서 계속 답변하지 않았고, 단속 명령에 응하지 않아 공포탄 2발을 발사했다고 했습니다.

그러자 A씨가 뭔가 뒤집어쓰려는 행동을 했고, 함정 정장의 결심으로 경계근무 규정에 따라 사격을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A씨를 '불법 침입자'라고 규정했습니다. 월북의사에 대해서는 단 한줄도 언급이 없었습니다.

북한의 이런 주장은 A씨가 해상에서 월북 의사를 밝혔는데도 상부의 지시를 받고 사살했다는 우리군의 설명과 정면 배치됩니다. 

안영호 / 합동참모본부 작전본부장(어제)
"현재까지는 월북을 시도했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판단하고..."

정부와 여당은 통지문이 공개되자 월북을 확신했던 것과는 다른 태도를 보였습니다.

전해철 / 국회 정보위 위원장
"국정원에서 월북이다 아니다라고 이야기하는 것은 굉장히 신중하게 이야기를 하고 있고요." 

청와대 관계자도 "우리 군의 판단과 차이가 나는 부분은 앞으로 조사가 필요하다"고 했습니다.

TV조선 김도형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