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뉴스7

北 "시신 수색해 넘겨줄 생각"…文, 남북공동조사 요청

등록 2020.09.27 19:07

수정 2020.09.27 23:33

[앵커]
북한은 자신들의 영해를 침범하지 말라는 주장과 함께 시신을 찾으면 넘겨주겠다고도 했습니다. 청와대가 요구했던 공동수색과 공동조사를 사실상 거부한 겁니다. 그러자 청와대는 보신 것처럼 재차 공동조사를 요구했습니다. 하지만 청와대 발표내용을 보면 북한이 이 요구를 거부할 경우 어떤 조치를 취하겠다는 구체적인 내용은 없었습니다.

계속해서 박경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북한은 오늘 오전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해상과 해안 일대를 수색 하고 있고, 시신을 수습하면 남측에 넘겨 줄 절차와 방법까지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사망한 이씨의 시신을 찾으면 우리에게 넘겨주겠다는 겁니다.

이는 어제 청와대에서 북한에 요구한 공동 수색과 추가 조사를 사실상 거부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청와대는 오후 3시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긴급안보 관계장관 회의를 열고 북한에 재차 공동조사를 요구했습니다. 

서주석 / 국가안보실 1차장
"(남과 북이 각각 파악한) 사건 경위와 사실관계 차이점이 있으므로 조속한 진상 규명을 위한 공동조사를 요청함"

이와 함께 지난 6월 단절된 군사통신선 복구와 재가동도 함께 요청했습니다.

청와대의 재조사 요구가 남북간 물밑 협상을 통해 사전 조율됐을 것이라는 관측도 있지만, 북한과 우리 정보 당국이 파악한 이씨의 사망 당시 상황이 판이하게 다른 만큼, 청와대 이대로 덮고 갈수는 없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박원곤 / 한동대 국제지역학 교수
"대응이 소극적이라는 비판의 목소리가 있기 때문에 일단은 여기서 정부가 한 발 더 나아가는 모습을 취했다…."

문 대통령의 재차 요구에도 북한이 우리의 공동조사 요구를 끝내 거부할 경우 이씨의 죽음을 둘러싼 진실 규명은 사실상 어려울 전망입니다.

TV조선 박경준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