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뉴스7

군·경, 함정 39척 수색 총력전 '뒷북' 논란…"北 주장 듣고 수색 전환"

등록 2020.09.27 19:18

수정 2020.09.27 23:33

[앵커]
우리 해경과 해군은 서른아홉척의 선박과 항공기 6대를 투입해서 대대적인 수색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실종 당일부터 그제까지 선박 20여대가 동원됐던 걸 감안하면 뒷북 대응이라는 비판도 나오고 있습니다.

이채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해양경찰과 해군은 연평도 서방부터 소청도 남쪽까지 광범위한 구역을 수색 중입니다.

해경 경비함정 13척, 해군 고속정 등 16척으로 선박 39척과 항공기 6대가 투입됐습니다.

21일 실종 당일부터 닷새 간은 많아야 선박 22척이 투입됐는데, 그저께부터 대폭 늘었습니다.

해경 측은 25일 북한이 유류품만 불태웠다는 발표 이후 "수색 인원과 전력을 늘렸다"고 설명했습니다.

해양경찰 관계자
"북측에서 지금 발표하는 건, '사망에 이르게 했다'가 아니잖아요. 그래서 이것에 대한 관점을 완전히 전환해서 실종자로 다시 바꿔서 수색에 (긴급하게 투입한 겁니다)"

야권에서는 당국이 초기에 북한 눈치를 보며 소극적으로 대응했다가 이제와서 뒷북을 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배준영 / 국민의힘 대변인
"실종자가 북측에 위협받고 있을 때 왜 우리 측은 이렇게 전면적인 수색전을 펼칠 수 없었던 것입니까?"

특히 군의 공중 전력 소극적 투입과 관련해서는 9.19 군사 합의가 영향을 준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옵니다.

양욱 / 한남대 국방전략대학원 겸임교수
"NLL이나 DMZ 쪽에서의 활동이 9.19 군사합의 같은 것들로 인해서 굉장히 심리적으로 제약을 받고 있는 것이 아닌가…"

군 당국은 "NLL 인근은 비행금지구역이 아니라며 가용 전력을 판단해서 투입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TV조선 이채현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