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뉴스9

[따져보니] 정부·與 "월북" 결론냈지만…확실한 사실은 없다

등록 2020.09.29 21:13

수정 2020.09.29 22:22

[앵커]
보신 것처럼 정부 여당은 이번 사건을 월북 시도로 규정함으로써 일정부분 책임을 면해 보려는 의도를 보이고 있고, 야당과 가족은 터무니없는 주장이라고 반박하고 있습니다. 지금부터 관련한 논란과 의문점을 하나 하나 따져보겠습니다. 윤슬기 기자 첫날 군 발표가 있었고 오늘은 해경이 조사결과를 발표했지요? 결론은 비슷하게 나왔지요?

[기자]
네, 해경도 처음엔 월북을 비롯해 단순 실족사고, 극단적인 선택 기도 이런 가능성을 열어뒀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수사 결과 "숨진 공무원이 구명조끼를 입었다는 점에서, 단순 실족이나 극단적 선택 가능성은 매우 낮다고 판단했다"고 했죠. 그러니까 '구명조끼 착용'이 세 가지 가능성 중 월북 가능성 하나로 좁혀진 큰 이유가 됐다는 설명입니다.

[앵커]
구명조끼가 그렇게 중요한 단서라면 이게 어디서 나고 언제 입었는지도 중요하겠군요?

[기자]
그런데 해경은 "구명조끼의 종류와 배 안에 비치된 건지 여부에 대해 확인이 안된다"고 했습니다. 착용 시점 또한 의문입니다. 해경은 "지도선을 이탈할 때, 구명조끼를 입고 있었는지 확인이 안된다"고 했습니다. 해경 말대로라면, 공무원이 바다에 빠진 뒤에야 구명조끼를 입는 이례적인 경우도 배제할 순 없다는 얘기가 되죠.

[앵커]
결론적으로 아무것도 밝혀진 건 없는데 이게 가장 중요한 판단 근거라고 하는 것도 앞뒤가 잘 맞진 않는것 같습니다. 당시 조류도 월북 시도의 근거로 봤지요?

[기자]
그럴습니다 단순 표류라면 실종 장소에서 남서쪽으로 떠내려가야 하는데, 발견 장소가 동떨어져, 해당 공무원의 "인위적인 노력"이 추정된다는게 해경 주장이죠. 하지만 이를 토대로 월북이 목적이었다고 볼 수 있는 건지, 반대로 헤엄을 치다 우발적으로 NLL을 넘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반론도 나옵니다.

[앵커]
시신을 불태운 건 최종 확인됐습니까?

[기자]
먼저, 이에 대한 우리 군의 최초 발표 들어보실까요?

안영호 / 합동참모본부 작전본부장(지난 24일)
"시신을 불 태우는 만행을 저질렀음을 확인하였습니다."

군은 다음날에도 "해상에서 시신이 불탔다"고 브리핑했는데, 같은 날 북한은 통지문을 보내 "시신이 사라져 부유물만 태웠다"고 주장했죠. 이렇게 주장이 엇갈리는 가운데, 해경은 오늘 "국방부 자료에서 총격 사망은 확인했지만, 시신 훼손 정도는 확인을 못했다"고 했습니다. 군은 사건 초기 "시신을 불태운 걸 확인했다"고 단정을 했는데요, 불과 5일 뒤 해경은 똑같은 군 자료를 봤다면서 시신훼손과 관련해서는 왜 명확한 언급을 안 했는지, 이런 입장 차이도 의문으로 남습니다.

[앵커]
정부 여당이 결론을 내려놓고 월북으로 몰아가고 있다는 의심을 해소하려면 좀 더 명확한 근거를 제시해야 할 것 같습니다. 윤슬기 기자 잘 들었습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