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뉴스9

[단독] 감사원 "월성 1호기, 경제성 평가 과정 흠결" 결론…감사 방해만 징계 요구키로

등록 2020.10.19 21:02

수정 2020.10.19 21:44

[앵커]
문재인 정부가 탈원전 정책을 표방하면서 조기 폐쇄했던 월성 원전 1호기에 대해서 그동안 논란이 적지 않았습니다. 아직은 경제성이 충분한데 정치적 이유로 폐쇄했다는 비판이 만만치 않았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감사원이 지난 1년 넘게 이 조기폐쇄가 적절했는지 감사를 벌였고 오늘 그 결론을 내렸습니다. 이 과정에서 최재형 감사원장에 대한 여권의 만만찮은 압박이 있었다는 사실도 여러분들이 다 아시는 대롭니다. 감사결과는 내일 국회에 보고가 되고 나면 공개될 예정인데, 조기 폐쇄의 근거가 된 원전의 경제성이 너무 낮게 평가됐다고 감사원이 판단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다만 조기 폐쇄 결정이 옳았는지에 대한 평가는 유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오늘은 윤동빈 기자의 단독 보도로 뉴스 나인 시작하겠습니다.




 

[리포트]
감사원은 6차례의 감사위원회 회의 끝에 월성 원전 1호기 조기 폐쇄에 대한 감사 결과 보고서를 최종 의결하고, 내일 국회에 제출할 예정입니다.

국회가 작년 10월 감사를 요구한지 1년여만입니다.

여권 관계자는 "감사원이 원전의 경제성을 낮게 평가하는 과정에 흠결이 있었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전했습니다.

월성 원전 시설 이용률과 생산 전력의 단가를 낮추는 방식으로 경제성을 저평가했다는 의혹이 감사 결과 사실로 확인됐다는 겁니다.

한수원 관계자
"감사원에서는 저희가 '압력관 교체공사를 했는데, 압력관의 설계수명이 25년으로 돼 있더라, 그럼 25년으로 (경제성) 평가를 해야 하는거 아니냐' 그러시더라고요."

하지만 전반적인 조기 폐쇄의 타당성과 의결 과정에서의 문제점까지 밝혀내기엔 한계가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결국 경제성이 저평가됐다는 최재형 감사원장 측의 의견과 안정성 등을 감안했을 때 절차에 문제가 없다는 친여 성향 감사위원들의 주장이 절충된 결과라는 평가입니다.

최 원장은 지난주 국회에서 산업부의 조직적 감사방해 혐의를 거론했었는데, 감사원은 당사자들에 대해 징계를 요구하기로 했습니다.

다만 형사고발은 하지 않기로 방침을 정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TV조선 윤동빈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