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전체

野 "민주당, 윤미향·박원순·오거돈 사건 증인·참고인 거부…맹탕 국감 우려"

등록 2020.10.20 10:48

野 '민주당, 윤미향·박원순·오거돈 사건 증인·참고인 거부…맹탕 국감 우려'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김정재(오른쪽 부터), 서정숙, 양금희, 전주혜, 김미애 의원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정의기억연대, 박원순, 오거돈 사건 관련자들의 국정감사 증인과 참고인 채택을 촉구하고 있다 / 연합뉴스

국민의힘은 더불어민주당이 윤미향 사태, 박원순·오거돈 등 권력형 성범죄 의혹과 관련 여성가족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증인·참고인을 거부하고 있다며, 채택을 촉구했다.

국민의힘 소속 여가위들은 20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증인과 참고인에게 출석요구서를 송달할 수 있는 마지막 날이 오늘"이라며 "오늘이 지나면 여가위는 증인과 참고인 없는 맹탕 국감을 치를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위원 일동은 "위안부 할머니들을 돈벌이 수단으로 여기며 할머니들 가슴에 또 한 번의 대못을 박았다"며 "이번 국정감사를 통해 윤미향 사건의 진실을 파헤치고 정부 관리감독이 제대로 작동했는지 여부를 밝히겠다"고 말했다.

이어 "안희정, 오거돈, 박원순으로 이어지는 희대의 권력형 성범죄 진상을 밝히고 이 과정에서 피해 여성의 인권과 권익이 충실히 보호됐는지 철저히 검증하겠다"고도 밝혔다.

위원 일동은 "민주당이 증인·참고인 채택을 일절 거부하며 윤미향, 박원순, 오거돈 지키기에 몰두하고 있다"며 "즉각 국정감사 증인·참고인 채택 협상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 차정승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