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뉴스9

'대주주 3억' 고수에…"700만 투자자 무시" 개미 강력반발

등록 2020.10.23 21:31

수정 2020.10.23 21:52

[앵커]
한 종목 3억원 이상의 주식을 가지면 대주주로 보고 과세를 하겠다는 방침을 정부가 내놓자 주식 투자자들이 강하게 반발하고 있습니다만, 홍남기 부총리는 이 방침을 유보하거나 철회할 계획이 없다고 거듭 확인했습니다. 홍 부총리 파면을 요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진행 중이고 청와대 앞에서는 항의시위가 벌어졌습니다.

이상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피켓을 든 시민 30여 명이 청와대 앞 분수 광장에 모였습니다.

손에는 주식 양도세 과세 대상 확대를 비판하는 문구들을 들었습니다.

정부가 내년부터 대주주 요건을 10억원에서 3억원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에 반대하는 투자자들입니다.

이들은 정부안이 그대로 추진되면 연말부터 매도 폭탄으로 인해 주식시장이 대혼란에 빠질 거라고 주장했습니다.

정의정 / 한국주식투자자연합회 대표
"700만 주식 투자자를 개돼지로 보는…. 제1의 적은 주식을 전혀 모르는 관료와 정치인들과 청와대 입니다."

반발에도 불구하고 정부는 일단 대주주 3억 원 입장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홍남기 부총리는 오늘도 국감장에서 대주주 확대가 시장에 끼칠 영향은 크지 않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홍남기 / 경제부총리
"똑같은 사례가 작년에도 있었습니다. 15억 원에서 10억 원으로…. 작년 사례에 준한다면 시장의 영향은 제한적이지 않겠느냐."

정부 안이 시행되면 올해 연말 기준으로 단일 종목 3억원 이상의 주식을 보유한 대주주는, 내년 4월부터 주식을 팔아 수익을 낼 경우 양도세와 지방세를 합쳐 22~33%의 세금을 내야 합니다.

지난해 말 기준으로 특정 종목 주식을 3억원 이상 10억원 미만 보유 중인 투자자는 8만861명입니다.

TV조선 이상배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