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전체

안철수 "文, 추미애-윤석열 갈등 즐기나…양자택일해야"

등록 2020.10.26 14:43

안철수 '文, 추미애-윤석열 갈등 즐기나…양자택일해야'

/ 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중 양자택을을 하라"고 주장했다.

안 대표는 오늘 SNS를 통해 "정부 부처 간에 혼선이 있으면 조기에 명확하게 정리해서 혼선을 줄이고 부처 본연의 임무에 충실하게 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 "수사해야 할 권력형 비리는 산더미처럼 쌓여 있는데, 검찰에 족쇄를 채우는 추미애 장관과 윤석열 총장의 갈등과 대결을 지켜만 보는 대통령의 국정운영 태도는 잘못돼도 너무나 잘못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안 대표는 "지난주 대검찰청 국감에서 윤석열 총장의 거침없는 답변을 들으며 속 시원해 하시는 분들이 많으셨을 것"이라면서도 "홍위병을 자처하며 나서는 여당 의원들의 수준 이하의 치졸한 질문과 정치공세가 문제의 본질이 아니"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추미애 장관과 윤석열 총장은 화해할 수 있는 선을 넘어섰다"며 "혹시 문 대통령은 장관과 총장, 두 사람 사이의 혼선과 갈등을 부추기고 즐기고 있는 건 아닌가"라고 물었다.

안 대표는 "(윤 총장에게 전한) 살아 있는 권력에도 엄정하라는 당부, 흔들리지 말고 임기를 지키라는 메시지가 진정이라면 그에 걸맞은 행동을 보여주셔야 한다"면서 "그것은 바로 당장 추미애 장관을 경질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추 장관의 행태, 그리고 이를 방치하는 문 대통령의 행태를 보면 앞으로 만들어질 공수처가 무슨 짓을 할지 뻔히 보인다"며 "정권의 입맛에 맞는 사람은 비리를 저질러도 철갑을 두른 듯 결사옹위하고, 정권의 눈 밖에 난 사람은 사돈의 팔촌까지 발가벗겨 반드시 찍어 내는 정권보위부로 군림할 것이 뻔하다"고 비판 수위를 높였다.

안 대표는 이어 "장희빈과 인현왕후를 한 지붕 아래 두는 건 위선이다. 가능하지도 않다"면서 "추미애 장관의 망나니 칼춤을 이대로 둘지, 추미애 장관을 경질해 정의를 회복시킬지 분명히 하라"고 밝혔다. / 김수홍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