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전체

추미애 "윤석열 발언 선 넘어…尹 지휘 옵티머스 수사팀 감찰 검토"

등록 2020.10.26 15:07

추미애 '윤석열 발언 선 넘어…尹 지휘 옵티머스 수사팀 감찰 검토'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대법원, 감사원, 헌법재판소, 법제처 종합감사에서 질의에 답하고 있다 / 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의 22일 국정감사 발언을 두고 "선을 넘는 발언이 있었다고 생각한다"며 "지휘감독자로서 민망하게 생각하고 송구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추 장관은 26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종합감사에 출석해 "윤 총장의 국감 발언들을 언론보도를 통해 봤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추 장관은 또 윤 총장이 당시 "장관의 부하가 아니다"라고 말한 부분에 대해선 "정부조직법과 검찰청법에 명시된 바에 따라 검찰총장은 법무부 소속의 검사 업무를 담당하는 청(廳)"이라면서 "부하라는 단어는 생경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자신이 윤 총장의 '상급자'임을 강조했다.

윤 총장이 서울중앙지검장 시절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의 옵티머스 자산운용 수사의뢰 사건이 무혐의 처리된 것에 대해선 감찰을 검토하겠다고 했다.

추 장관은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의원이 "윤 총장과 사건을 수사했던 검사, 당시 옵티머스 변호사가 끈끈한 관계가 있지 않았느냐"며 규정 위배에 대한 의견을 묻자 "충분히 그 단계에서 혐의를 수사를 했었더라면 하는 점이 남아있다"며 "로비에 의해서 이 사건이 무마됐다는 의혹도 제기되기 때문에 감찰을 통해서 검토해볼 여지가 있다"고 답했다.

또 "이런 사건 정도는 당시 중앙지검장이던 윤 총장에게 보고됐을 것으로 능히 짐작된다"고 덧붙였다.

추 장관은 민주당 김종민 의원이 "사건 처리 과정이 적법했는지, 윤 총장을 위해서라도 명명백백하게 밝혀야 한다"며 감찰 여부를 재차 묻자 "감찰 예정"이라고 답하면서 "경우에 따라서 은폐되거나 매장될 뻔한 사건을 민간인인 소액주주들이 고소고발로 살려냈다"고 했다. / 김정우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