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뉴스9

대검 연구관들 "尹 직무배제 위법"…전직 총장들도 秋 비판

등록 2020.11.25 21:02

수정 2020.11.25 22:35

[앵커]
추미애 장관에 의해 직무에서 배제된 윤석열 총장은 오늘 출근하지 않았습니다. 법적 대응외에는 손발이 모두 묶인 상태입니다. 여권은 윤 총장 쳐내기 총력전에 나섰고, 검찰은 동요하고 있습니다. 추 장관이 제시한 윤 총장의 문제들이 직무 배제를 할 정도는 아니라는게 검찰 안팎의 대체적인 시각인 것 같습니다. 평검사들이 집단 반발 움직임을 보이는 가운데 대검찰청 연구관들이 추 장관의 징계는 위법하다는 성명을 먼저 냈습니다.

오늘은 백연상 기자가 먼저 보도하겠습니다.

 

[리포트]
대검찰청 소속 사법연수원 34기 이하 검찰연구관들이 오늘 긴급 회의를 열었습니다.

회의 직후 추미애 장관의 윤석열 총장 직무 정지 조치는 위법하고 부당하다는 성명을 냈습니다.

대부분이 평검사 신분인 대검 연구관 28명은 "추미애 장관이 수긍하기 어려운 절차와 과정을 통해 윤 총장이 직을 수행할 수 없게 했다”며 "검찰 업무의 독립성을 침해할 뿐 아니라 법치주의를 심각하게 훼손하는 것으로 위법하고 부당하다"고 했습니다. 

검찰 내부에서 나온 공식적인 첫 집단 반발입니다. 이들은 또 "검찰이 직무와 책임을 다할 수 있도록 추미애 장관이 지금이라도 징계청구와 직무 집행 정지 처분을 재고하여 주시길 간곡히 요청드린다”고 밝혔습니다.

전직 검찰총장들도 추 장관의 조치를 비판했습니다.

김준규 전 검찰총장은 "독재자 히틀러 김정은도 법에 따라서 했다고 주장한다"며 "추 장관이 권한상 할 수 없는 일을 했다"고 비판했습니다.

김수남 전 총장 역시 한 언론과의 통화에서 "유신 때 야당 총재에 대해 직무를 정지한 것을 연상케한다"고 비판했고, 또 다른 전직 총장은 재판부 사찰 의혹과 관련해 "추 장관의 심복인 심재철 검찰국장이 당시 문제가 없다 해놓고선 지금 와서 다시 문제를 삼는 것은 이해가 안 간다"고 지적했습니다.

TV조선 백연상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