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전체

주호영 "고삐 풀린 미친 말이 농사 망쳐…'사찰문건'은 확대·과장"

등록 2020.11.27 10:25

주호영 '고삐 풀린 미친 말이 농사 망쳐…'사찰문건'은 확대·과장'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7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단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7일 "고삐 풀린 미친 말 한 마리가 밭을 돌아다니면 한 해 농사를 망친다"는 비유를 쓰며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저격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열린 국민의힘 원내대표단 회의에서 "추 장관의 난폭한 활극이 법치주의와 법 제도를 온통 망가트렸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추 장관이 광인(Madman Theory 혹은 Strategy) 전략을 구사한다고 봤는데, 광인 전략인지 광인인지 헷갈리는 지경"이라며 추 장관의 행동을 비판했다.

광인전략은 미국 닉슨 행정부 시절 상대방으로 하여금 '행동이 충동적이며 비이성적이라고 믿게 만든다'는 국제정치학 용어다.

국민의힘은 추미애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정지 명령을 법치문란 사건으로 규정하고 이에 대한 국정조사 요구서를 당 소속 의원 103명, 국민의당 소속 3명, 무소속 4명 총 110명 의원이 공동으로 발의해 오늘 오전 중으로 제출할 예정이다.

주 원내대표는 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일명 '판사 사찰 문건'이 공개된 것을 두고는 "제목을 사찰이라는 것부터가 정당하지 않은 재판부 분석 자료다. 재판에 들어가는 검사가 판사를 모르고 들어가는 건 결례"라며 "(민주당이) 법원을 자극하기 위해 사찰 문건이라 얘기하고 확대 과장한다"고 말했다.

또 고검장부터 일선 평검사들까지 검찰 내부의 반발이 줄을 잇는 것을 두고는 "단순 검란이 아니라 민란 수준"이라며 "추 장관 잘못이란 국민 여론이 높고 본인이 수사를 받아 처벌받을 정도인데 갑에 위치하고 있다고 온갖 갑질을 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렇게 기세등등하던 호박넝쿨도 서리 내리면 시든다"며 "권력의 내리막길에서 최후의 발악"이라고 추 장관의 행동을 평가했다.

주 원내대표는 민주당을 향해 국정조사에 응하라며 재차 강하게 요구했다.

그는 윤 총장의 징계가 먼저라는 민주당의 입장을 두고 "(이낙연) 당 대표가 강하게 국정조사를 검토하라 했는데 당에서 거부하면 대표의 레임덕인지 모른다"며 "대표 말씀을 떠나 국민, 국가적 최대 관심사인 이 사건의 국정조사를 안하면 국회는 어디에 쓰라고 만든 것 입니까"라고 했다. / 박경준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