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전체

이낙연 "공수처법 정기국회 내 매듭"…9일 본회의 강행처리 시사

등록 2020.12.01 10:55

수정 2020.12.01 10:59

이낙연 '공수처법 정기국회 내 매듭'…9일 본회의 강행처리 시사

/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1일 "공수처법 개정은 이번 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처리를 시작해 정기국회 안에 매듭을 짓겠다"고 밝혔다.

정기국회 마지막 날인 오는 9일 본회의에서 야당 비토권 삭제를 골자로 한 공수처법 개정안을 통과시키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이 대표는 이날 당원게시판에 올린 글에서 "검찰개혁에 대해 당원 여러분의 걱정이 더욱 크시다는 것을 잘 안다"며 "개혁은 공수처 출범으로 끝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검경 수사권 조정을 안착시키고 인권보호를 강화하도록 계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현행법상 공수처 설치를 위해선 야당이 추천한 공수처장 추천위원 2명 중 1명 이상이 공수처장 추천에 동의해야 한다.

민주당은 이같은 현행 정족수가 국민의힘에 의해 "공수처 출범 발목잡기"로 악용되고 있다며 법 개정을 예고했다. / 황정민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