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뉴스9

檢, '월성원전 감사 방해' 산업부 공무원 구속영장 청구

등록 2020.12.02 21:09

수정 2020.12.03 10:04

[앵커]
어제 법원의 결정으로 윤석열 검찰총장이 직무에 복귀하자마자 검찰이 월성 1호기 원전 관련 내부 자료를 대량으로 삭제하는 데 관여한 전현직 산업통상자원부 공무원 3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대검찰청에 있는 기자 연결합니다.

한송원 기자, 대전지검이 조금 전 월성 1호기 원전 경제성 평가 조작 의혹과 관련해 공무원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면서요?

[기자]
네, 윤석열 총장은 오늘 그동안 밀린 현안 업무 보고를 받았는습니다.

윤 총장은 퇴근했지만, 대전지검은 방금 전 산업통상자원부 전현직 공무원들 3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윤 총장이 대전지검에서 수사 중인 월성 원전 수사 건과 관련해 꼼꼼한 법리 검토를 주문한 뒤 전격적으로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윤 총장은 감사원의 감사를 앞두고 증거를 인멸한 혐의를 받는 전·현직 산업통상자원부 간부들의 구속영장 청구와 관련한 수사팀 검토 내용도 보고 받았는데요.

직무 정지 직전에 대전지검의 구속 영장 청구에 대한 보완을 지시한 만큼, 오늘 다시 구체적 지시가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동안 원성 원전 관련 수사를 맡고 있는 대전지검은 평가서 조작 의혹을 받는 산업부 공무원에 대해 구속 영장 청구가 불가피하다는 입장이었습니다.

감사원 감사에서 이들이 광범위하게 증거인멸을 시도한 정황이 나온 만큼, 불가피한 결정이었다는 분석입니다.

지금까지 대검찰청에서 TV조선 한송원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