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전체

국민의힘 초선, 법사위 앞 시위…"공수처법 개정 '친문돌격대' 만들겠다는 것"

등록 2020.12.04 12:15

국민의힘 초선, 법사위 앞 시위…'공수처법 개정 '친문돌격대' 만들겠다는 것'

국민의힘 초선 의원들이 4일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법안심사제1소위원회 앞에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개정안에 반대하는 손팻말을 들고 시위하고 있다 / 연합뉴스

국민의힘 초선 의원들이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법 개정안은 '친문돌격대'를 만드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초선 의원들은 오늘(4일) 오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법안소위가 열리는 회의장 앞을 방문해 피케팅 시위를 벌였다.

검사 출신인 김웅 의원은 "지난해 공수처법 통과시킬 때는 야당의 비토권이 있어 대통령 친위대가 절대 될 수 없다고 했다"며 "비토조항을 없애는 것은 공수처를 대통령 친위대로 만들겠다는 것"이라고 했다.

김 의원은 그러면서 "공수처는 중국 공산당의 규율 위원회와 똑같은 조직"이라며 "반드시 막아야한다"고 했다.

김은혜 의원은 "대통령의 친인척 등을 감찰하는 특별감찰관 임명 미룬지는 3년이 넘었다"며 "자신의 비리 수사는 반대하면서, 정적의 비위에는 어떤 식으로든 법을 짓밟고 공수처를 동원해서라도 탄압하겠다는 악법"이라고 지적했다.

초선의원들은 원내지도부와 협의한 이후, 향후 대응방안을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 이채림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