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전체

금융위 "신용대출 이자만 상환 안돼…원금도 함께"

등록 2021.01.19 14:47

수정 2021.01.19 14:49

원금분할상환 추진 금융위 '신용대출 이자만 상환 안돼…원금도 함께'

/ 출처: 금융위원회

금융당국이 일정금액 이상의 신용대출에 대해 원금분할상환 의무화를 추진한다.

금융위는 '2021년 금융위원회 업무계획'에서 고액 신용대출의 빠른 증가세를 억제하기 위해 신용대출의 원금 분활 상환을 의무화하는 방안을 추진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현재의 만기까지 이자만 내는 신용대출을 원금까지 함께 갚아야 한다는 것이 골자다.

금융위는 가계신용대출 증가율을 코로나19 발생 이전인 2018년 수준인 4~5%대로 복원하는 것을 목표로 설정하고 시행 시기는 단계적, 점진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금융위 관계자는 "신용대출이 원금을 분할해 갚아나가야 한다면 고액 신용대출의 수요가 줄어들 수 있다"며 "적용 금액과 방식 등 세부적인 사안은 검토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금융위는 또 현재 금융회사별로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을 관리하는 방식을 돈을 빌리는 사람인 차주 단위별로 상환 능력을 심사할 방침이다.

DSR는 대출을 받으려는 사람의 소득 대비 전체 금융부채의 원리금 상환액 비율을 말하는 것으로, 연간 총부채 원리금 상환액을 연간 소득으로 나눠 산출한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금융기관의 건전성에 도움이 되는 개인차주별 DSR 방식으로 가는 것이 맞을 것 같다"며 "청년들에 대해서는 기존의 DSR보다 더 융통성 있게 하는 등 현실적인 핀셋 방안을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 이태형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