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전체

LH "직원·가족 토지거래 사전신고제 도입…투기 확인시 법적조치"

등록 2021.03.04 11:24

수정 2021.03.04 11:27

LH '직원·가족 토지거래 사전신고제 도입…투기 확인시 법적조치'

/ 연합뉴스

LH가 땅 투기 의혹이 제기된 직원들을 조사해 사실 확인시 법적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직원과 가족의 토지거래 시 사전신고를 하도록 제도를 보완한다.

4일 LH는 최근 발생한 일부 직원의 신도시 사전 투기 의혹에 대한 빈틈없는 조사와 신속한 재발방지 대책 마련을 위해 사장 직무대행 주재 비상대책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LH 경영진은 먼저 "일부 직원들의 광명시흥지구 투기의혹으로 국민 여러분께 큰 충격과 실망을 드렸다"며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고 밝혔다.

이번 투기 의혹과 관련해서는 앞으로 정부와 합동으로 3기 신도시 전체에 대한 관련부서 직원 및 가족의 토지거래현황 전수조사를 신속하게 진행하기로 했다. LH는 "위법사항이 확인될 경우 법과 규정에 따라 엄중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재발방지 대책도 내놨다. 전 직원과 가족의 토지거래 사전신고제를 도입하고, 신규사업 추진 시 관련부서 직원과 가족의 토지 소유여부를 전수조사 할 방침이다.

또 조사 결과 미신고나 위법·부당한 토지거래가 확인되면 인사상 불이익 등 강도 높은 패널티를 부과할 계획이다.

앞서 국토교통부와 LH는 광명·시흥지구에 100억원 대 땅 투기 의혹이 발생한 LH 직원들을 자체조사 한 결과, 13명이 해당지역에 12개 필지를 취득한 사실을 확인하고, 직위해제 조치했다. / 지선호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