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전체

미얀마 군부, 총격으로 숨진 19세 여성 시신마저 도굴

등록 2021.03.06 15:18

미얀마 군부가 쿠데타 반대 시위에 참여했다가 경찰의 총격으로 숨진 19세 여성의 시신을 도굴한 것으로 전해졌다.

6일 현지 매체 이라와디에 따르면 전날 오후 3시경(현지시간) 미얀마 제2 도시 만달레이의 한 공동묘지에 군인들이 들이닥쳐 치알 신의 시신을 도굴해갔다.

군인들은 트럭을 타고 와 공동묘지 입구를 봉쇄한 뒤 직원에게 총을 겨누며 이 같은 행각을 벌였다.

치알 신의 장례식 다음 날 벌어진 일이다.

이날 오전 군사정부가 운영하는 신문들은 "치알 신이 실탄을 맞았으면 머리가 망가졌을 것"이라며 "경찰의 무기에 의해 부상했을 개연성이 낮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관련 당국이 치알 신 사망의 근본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에인절'(Angel)로도 알려진 치알 신은 '다 잘 될 거야'(Everything will be OK)라는 문구가 새겨진 티셔츠를 입고 지난 3일 시위에 참여했다가 경찰이 쏜 실탄에 머리를 맞아 변을 당했다.

태권도를 배우며 댄서로 활동하기도 했던 치알 신은 시위 참여에 앞서 페이스북에 혈액형, 연락처와 함께 '시신을 기증해달라'는 메시지를 남긴 것으로 알려진 바 있다.  / 신은서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