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전체

가로길이만 10㎝…'세계서 가장 큰 입을 가진 여성' 기네스북 등재

등록 2021.08.02 16:16

수정 2021.08.02 16:38

가로길이만 10㎝…'세계서 가장 큰 입을 가진 여성' 기네스북 등재

/ 기네스월드레코드 홈페이지 캡처

한 미국인이 세계에서 가장 입이 큰 여성으로 기네스북에 등재됐다.

1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기네스월드레코드는 미국 코네티컷주 출신 여성 서맨사 램즈델(31)을 세계에서 가장 큰 입을 가진 여성으로 인정했다.

램즈델의 입 크기는 무려 세로 6.56㎝, 가로는 10㎝ 이상인 것으로 확인됐다.

램즈델은 소셜미디어 틱톡에서 자신이 세계 기록을 깰 수도 있다는 댓글을 보고 도전하게 됐다고 말했다.

틱톡에서 램즈델은 도넛 3개나 감자튀김 한 봉지를 한 입에 먹는 영상을 올려 인기를 끌었다. 팔로워는 무려 170만 명에 달한다.

램즈델은 자신의 입에 대해 "과거에는 자신이 없었던 부분이었지만 지금은 내 장점 중 하나"라며 "남들과 다른 점은 축하받아야 한다"고 밝혔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