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뉴스9

조성은, '김웅 대화방' 폭파…사정기관 총동원 과잉수사 논란

등록 2021.09.16 21:21

수정 2021.09.16 21:56

박범계 "수사중복 아냐"

[앵커]
'고발 사주 의혹' 관련해서는 대검이 감찰을 벌이고 있는데 이어 공수처와 경찰, 서울중앙지검 수사팀까지 동시다발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수사 주체만 4곳에 달한 건데, 정작  의혹의 핵심 당사자인 제보자 조성은 씨와 김웅 의원 간 텔레그램방은 이미 파괴돼 사라진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원본을 지우고 캡쳐 화면만 남겨둔 게 확인이 됐다는데, 이게 단순한 실수였는지 아니면 뭔가 의도가 있었던 건 아닌지 아무튼 이상한 점이 많습니다.

변재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공수처가 제보자 조성은 씨로부터 휴대전화 2개와 USB를 제출받은 건 강제수사 돌입 하루 전인 지난 9일이었습니다.

'손준성 보냄' 표시가 돼 있는 텔레그램 메시지를 역추적하는 게 수사의 핵심인데, 조씨가 건넨 휴대전화와 USB엔 정황증거로 제시된 텔레그램 대화방을 삭제한 상태였습니다.

조씨는 "다른 휴대전화의 증거 보존용 텔레그램 방에 보내서 저장했기 때문에 문제가 없다"고 했습니다.

법조계 일각에선 원본을 지운 채 캡처화면 형태로 남겨둔 데 대해, 향후 증거능력에 문제 소지를 자초한 셈이라는 지적도 나왔습니다. 

법조계 관계자는 "전체 대화가 모두 저장돼 있다면 증거로 인정될 수 있다"면서도, "실제 채팅창 없이 원본이란 점을 증명하기 쉽지 않을 것"이라고 했습니다.

대검 감찰부와 공수처, 경찰에 이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부까지 정식 수사에 착수하면서 과잉 수사 논란도 불거졌습니다.

이에 대해, 박범계 법무부장관은 "불가피한 면이 있다"며 "중복 혼선 여부는 걱정하지 않아도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TV조선 변재영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