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뉴스9

조기 안건 일부 지자체…'노태우 국가장'에 갈라진 민심

등록 2021.10.28 21:21

수정 2021.10.28 21:51

[앵커]
노 전 대통령의 빈소에선 화해와 용서, 화합 분위기가 흘렀지만, 국가장 결정을 놓고선 지역과 이념에 따라 의견이 갈리는 안타까운 상황도 빚어지고 있습니다. 광주, 전남을 비롯한 일부 지자체는 조기 게양을 하지 않았는데, 범여권과 진보성향 단체에서도 국가장을 반대하는 목소리가 이어졌습니다.

보도에 이광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정부청사에 조기가 내걸렸습니다. 2015년 김영삼 전 대통령의 국가장이 결정되자, 실무 장관이 직접 장례 계획을 발표하고 조기 게양을 안내했습니다.

정종섭 / 행정자치부 장관(2015년 11월)
"국가장 기간 중에는 조기를 게양하게 됩니다. 정부 대표 분향소는 국회의사당에 설치하여 운영할 계획입니다."

하지만 이번엔 노태우 전 대통령의 국가장 결정에도 광주시와 전남도는 조기 대신 평소처럼 국기를 내걸었습니다.

국가장법 제6조는 국가장 기간에 조기를 게양하도록 했지만 강제 규정이 아니고, 행안부도 김영삼 전 대통령 때와 달리 "조기 게양을 독려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참여연대와 정의당 등은 "가족이 사과했지만, 시민을 학살한 사실은 덮을 수 없다"고 국가장 결정을 비판했고,

여영국 / 정의당 대표
"문재인 정부가 구성하는 장례위원회에 이름을 올리지 않겠습니다"

문 대통령의 복심으로 불리는 윤건영 의원도 동의할 수 없다고 했습니다.

윤건영 / 더불어민주당 의원
"개인적 동의하지도 않고…피해를 입은 수많은 분들이 있지 않습니까"

이런 가운데 아직 생존 중인 전두환 전 대통령을 놓고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은 "국가장은 일고의 가치도 없다"고 했습니다.

TV조선 이광희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