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청와대, 역공…"민간인 사찰 대부분 노무현 정부 때 이뤄져"

등록 2012.03.31 20:02 / 수정 2012.03.31 20:48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앵커]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총리실 민간 사찰 문건 공개로 세상이 시끄러운데, 청와대가 이번엔 역공에 나서면서 파문이 일파만파 번지고 있습니다. 이번에 공개된 사찰 문건 가운데 80% 가까이가 이명박 정부가 아닌 노무현 정부때 했던 사찰내용이라고 밝혔습니다.

보도에 엄성섭 기자입니다.

[리포트]
청와대는 민주통합당과 전국언론노조 KBS본부가 폭로한 국무총리실의 민간인 사찰 2619건 가운데 80%가 지난 노무현 정부 시절에 이뤄졌다고 강조했습니다.

[인터뷰] 최금락 / 청와대 홍보수석
"80%가 넘는 2,200여건은 이 정부가 아니라 한명숙 현 민주통합당 대표가 총리로 재직하던 노무현 정부에서 이루어진 사찰 문건입니다."

청와대는 2007년 1월 현대차 전주공장 2교대 근무정황 동향 파악과 전공노 공무원 연금법 개악 투쟁 동향, 화물연대 전국 순회 선전전 등에 대한 동향이 노무현 정부때 했던 내용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이 정부에서 작성한 것은 공직자 비리와 관련한 진정, 제보, 투서, 언론보도 등을 토대로 조사한 400여건 뿐이라고 전했습니다. 이 자료도 대체로 제목과 개요 정도만 있고, 실제 문서 형태로 된 것은 120건 정도인데, 지난 2010년 7월 검찰 수사 당시 모두 살펴본 내용이라고 했습니다.

청와대는 민주통합당이 선거를 앞두고 사실을 호도하고 있다며 정치 공세를 중단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인터뷰] 최금락 / 청와대 홍보수석
"아무리 선거를 앞두고 있더라도 사실관계를 왜곡해서 이런 방식으로 정치 공세를 하는 행위는 즉각 중단하기를 촉구합니다."

청와대는 정치권에서 원한다면 특검도 받을 용의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TV조선 엄성섭입니다.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최신뉴스

연관뉴스

많이 본 뉴스

C브라더 영상